2015.12.04_폭설

폭설이 온 날. 추위에서 꽤나 오래기다려서 추웠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학관과 본부사이를 뛰어다녔던 기억과 경영대로 돌아오는 길에 보았던 눈사람, 축축하게 젖은 부츠와 따뜻한 쌀국수, 그리고 이른 귀가를 했던 날이다.

image

image

손바닥안에서 올림 ㅅㅇ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