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5.2014_friday pingpong club

프라이데이 핑퐁클럽!
약속이 많은 금요일 오후의 탁구 클럽이 얼마나 오래/잘 지속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무지 즐겁습니다:”)

이렇게 몸을 움직이는 걸 좋아하는 내가 꼼짝 안 하고 앉아 공부를 하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고. 이렇게 땀내고 뛰는 걸 좋아하는 내가 헬스장 두 번 가고 한 번도 가지 않았다는 것도 신기하고.

무튼 엄청 뛰고 후다닥 씻고 저녁을 엄청 많이 먹었다ㅋㅋㅋ 돼지처럼 먹었다 얌냠쩜쩜후루루루욱 아움냠 이렇게. 그리고 갈증도 나고 하여 오렌지 쥬스 하나도 원샷하고 지금은 물 한 병  챙겨 나와 집에 가는 길*.*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고, 평소에 쓰지 않던 것 (몸)을 쓴다는 것도 큰 장점이고, 조금씩 실력를 늘려가는데서 오는 뿌듯함이 느껴지는 것도 장점이고, 공을 치고 받는데서 오는 성취감/쾌감을 느낀다는 것도 장점이고.

삼년전에는 태권도를, 작년에는 수영을 이렇게 했던 것 같은데 올해는 탁구를 한다*.* 다음 종목은… 테니스*.* 태권도와 수영은 혼자 연습하고 혼자 실력을 키우는 것이었던 데 반해 탁구 테니스는 같이 칠 사람이 꼭 필요하고 서로의 호흡이 중요한 종목이다. 물론 태권도는 다른 사람들에게 시전하기도 하고 수영보다 더 공격적인 것 같고, 수영은 혼자서 고독하게 하는 느낌이 더 강하다. 테니스는 아직 코트에 안 나가봤지만 탁구보다는 상대와 거리가 멀리 떨어져있고 몸울 좀 더 크게 움직일 것 같다. 탁구만큼 상대와 호흡을 맞추는 게 좀 덜 하지 않을까 싶은.

암튼 집에 가는 길인데 약간 피곤하다. 얼른 집에 가서 씻고 자고 시푸당. 노곤하다 몸이-

손바닥안에서 올림 ㅅㅇ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