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사람을 평가할 것인가

내가 어떤 사람이 될 것인가? 타인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한 가지 답

 

1. 말하는 것과 듣는 것의 비율이 어떻게 되나요? 자신의 의견을 잘 피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말하는 비율이 60%를 넘어간다면 자기중심적이고 다른 사람들로부터 배우는 데 관심없는 사람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 말을 더 많이 하는 것 같다!  듣는 연습이 필요함!

2. 긍정적인 기운을 전파하는 사람(energy-giver)인가요, 부정적으로 다른 사람 일할 기운까지 가져가는 사람(energy-taker)인가요?

▶ 최근에 약간 부정적인 사람이 된 것은 사실, 조금 더 긍정적인 생각을 하자. 일환이 오빠가 말한 뇌의 긍정적 선순환 작용!

3. 새로운 일에 방어적이 되어 부정적으로 반응하는 사람인가요, 바로 나서 뛰어드는 사람인가요?

▶ 이건 아직까지 잘 모르겠다. 50:50인 듯. 

4. 진실된 사람인가요, ‘척’을 하는 사람인가요?

▶ 나는 진실되려고 항상 노력한다. 

5. 배우자는 어떤 사람인가요? 배우자, 연인, 아주 가까운 친구는 그 사람에 대해 많은 걸 말해줍니다.

▶ 가까운 친구들 (ㅈㅈㅇ, ㅇㅎㅈ, ㅊㅊㄱ. ㄱㅇㅇ. ㅇㅈㅎ. ㅂㅈㅎ)의 특징

  1. 자기의 삶을 사랑하는 사람들
  2. 정말로 똑똑한 사람들
  3. 외향성과 내향성으로 치면 50:50

6.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어떻게 대하나요? 저는 이를 택시기사나 웨이터 테스트라 부릅니다. 자신이 잘 모르는 사람에게도 친절하고 편안한 대화를 할 수 있는 사람인가요?

▶ 잘 모르는 사람한테 친절한 편. 대화를 이끄는 것도 부담 없음.

7. 어떻게 살아왔나요? 한 사람이 살아온 인생은 그 사람의 성격에 많은 영향을 끼칩니다. 어릴 때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사람이 창업자로서의 성공을 가져온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 양가 장녀로 친척들의 관심과 사랑을 많이 받음 / 어머니의 영향이 큼 (구체적으로는 서술하기 어렵네) / 어머니와 아버지 사이 / 풍요롭지 않은 경제적 환경 / 공부를 진짜 열심히하고 잘 함 등

8. 무얼 읽는 사람인가요? 독서는 가치관과 인생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최근의 시사뉴스도 파악하게 해줍니다. 많은 독서량은 지적 호기심의 증명이기도 합니다.

▶ 논문 (의미있는 주장+논리적인 접근) 읽기를 좋아함; 소설은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고전은 찾아보는 편; 조금 더 독서를 늘려야겠다는 생각!

9. 이 사람과 긴 드라이브를 함께 할 수 있습니까? 한사람과 공항에서 오랜 시간 같이 갇혀있어도 괜찮을지 물어보는 “공항테스트” 가 있습니다. 비슷하게, 이 사람과 며칠을 함께하는 긴 드라이브를 할 수 있나요?

▶ 모든 사람이 이에 Yes라고 할 것 같지는 않음; 나도 사람을 가리는 편이라. 

10. 자기 자신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사람입니까? 자신의 강점과 약점까지 잘 알고 있는 사람만이 발전도 가능합니다. (Harvard Business Review)

▶ 최근에 이에 대한 이해가 정말 커 짐! 약점과 장점을 잘 서술해보자:)

NewsPeppermint

새로운 직원을 고용할 때 성적, 이전 직업, 직급 등 외부적인 요소를 파악하기는 쉽습니다. 소셜미디어가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해줄 수도 있겠죠. 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건 기본적으로 어떤 사람인가 하는 겁니다. 업무는 가르칠 수 있어도, 태도나 성격은 바꿀 수 없으니까요. 아래는 사람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확인해야할 목록입니다.

1. 말하는 것과 듣는 것의 비율이 어떻게 되나요? 자신의 의견을 잘 피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말하는 비율이 60%를 넘어간다면 자기중심적이고 다른 사람들로부터 배우는 데 관심없는 사람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2. 긍정적인 기운을 전파하는 사람(energy-giver)인가요, 부정적으로 다른 사람 일할 기운까지 가져가는 사람(energy-taker)인가요?

3. 새로운 일에 방어적이 되어 부정적으로 반응하는 사람인가요, 바로 나서 뛰어드는 사람인가요?

4. 진실된 사람인가요, ‘척’을 하는 사람인가요?

5. 배우자는 어떤 사람인가요? 배우자, 연인, 아주 가까운 친구는 그 사람에 대해 많은 걸 말해줍니다.

6.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어떻게 대하나요? 저는 이를 택시기사나 웨이터 테스트라 부릅니다. 자신이 잘 모르는 사람에게도 친절하고 편안한 대화를 할 수 있는 사람인가요?

7. 어떻게 살아왔나요? 한 사람이 살아온 인생은 그…

원본 글 보기 88단어 남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